외교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적극 대응할 것"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13 14:48: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외교부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리 현황과 처리 계획 등 관련한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는 한편, 일본에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한 직후,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그간의 과정을 설명했다.

또 "정부는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하여 왔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에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처리계획 등은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