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수 사태 진상규명' 인천시의회 특위 행정사무조사

공촌정수장 탁도계 고장·조작여부 '집중 추궁'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8-1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의회 수돗물 특위2
13일 오전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수돗물 적수 사고 행정사무조사'에서 전·현직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관련 공무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환경부 '빠른 안정화' 의심… 상수도본부장 "수사 지켜봐야"
김승지 前 본부장 "과거 수계전환도 같은 방법" 의원들 질타

인천시의회가 붉은 수돗물 사태 진상 규명을 위해 13일 개최한 '수돗물 적수 사고 행정사무조사'에서는 공촌정수장 탁도계의 고장과 고의 조작 여부가 쟁점이 됐다.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이날 3차 위원회를 열어 김광용 인천시 기획조정실장과 박영길 상수도사업본부장 등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 공무원에 대한 증인·참고인 신문을 진행했다.

사고 이후 직위 해제된 김승지 전 상수도사업본부장도 이날 증인으로 참석해 입장을 밝혔다.

특위는 지난 5월 30일 서구지역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로 정수장의 탁도계가 이상 징후를 보였던 것이 '고장'인지 상수도사업본부 직원의 '조작'인지를 집중적으로 물었다.

정부 합동조사결과에 따르면 사고 당일 공촌정수장의 탁도를 나타내는 그래프는 기준치 이상으로 상승했다가 수직 낙하한 이후 기준치 이내를 일정하게 유지했다.

환경부는 이물질이 섞여 탁해진 물이 서서히 맑아진 게 아니라 한순간에 안정화됐다고 표시한 당시 탁도계의 상태가 정상이 아닌 것으로 의심된다고 발표했다.

박영길 본부장은 "환경부는 고장이라고 발표를 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인천시가 조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고 현재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하고 있어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답변했다.

김광용 기조실장은 "기계적인 결함인지 조작인지에 대해 판단이 어렵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직위해제로 대기발령 중인 김승지 전 본부장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도 이어졌다. 민주당 신은호 의원은 "(김 본부장은) 정확한 정보를 시장에 보고하지 않았고, 정부 조사발표를 보면 공직자로서의 근무태만이고 직무소홀의 책임이 크다"며 "이 때문에 많은 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재정적 부담을 지웠다"고 말했다.

김 전 본부장은 "2016년에도 수계전환을 똑같은 방법으로 했기 때문에 (붉은 수돗물 사태가) 수계전환에 의해 발생했다고 추정만 할 뿐이지 100% 원인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다"며 "환경부 발표에 대해서는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특위에서는 상수도 전문 인력의 배치와 우수 인력 양성, 서구를 포함한 인천 구도심에 대한 노후·불량 상수도 정비, 보상 계획에 대한 주민 반발 등에 대한 질의가 나왔다.

특위 위원들은 이날 관계 공무원들이 책임을 회피하려는 듯한 답변과 태도를 보인다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