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어리석어… 日 경제규제 부적절"

연합뉴스

발행일 2019-08-1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혼다 前 미 하원의원, 날선 비판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행사서
실수 반복 안하게 교과서 실어야

'위안부 지킴이'로 알려진 마이크 혼다 전 미국 연방 하원의원은 13일 한국을 겨냥한 일본의 경제 규제 조치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혼다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한 후 취재진과 만나 "아베 총리가 (정부 정책을) 국제 무역 정책의 수단으로 쓰는 것은 부적절(inappropriate)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성노예와 일본군의 역할에 대한 아베 총리의 생각은 매우 잘못됐다"며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아베가 어리석고 어린애 같이 굴고 있다(being foolish and childish)"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혼다 전 의원은 "일본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에게 분명하게 사죄해야 한다"며 "교과서에도 (위안부 관련 내용을) 실어 미래 세대가 이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포지엄에서 그는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재차 요구하며 미국 정치권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혼다 전 의원은 2007년 미국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H.R. 121) 통과를 언급하며 "당시 일본은 이 문제를 제기하지 못하게 하려고 많은 힘을 썼다. 미국 공화당도 일본 정부와 긴밀한 관계가 있어 수면 위로 문제가 떠오르길 원치 않았다"고 돌아봤다.

일본계 미국인인 혼다 전 의원은 2007년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하원 결의안 통과를 이끌었다. 또 2015년 4월 아베 총리의 미국 의회 연설을 앞두고 사과를 촉구하는 초당적 연명 서한을 주도하기도 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국내 수요집회에 참여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