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관광 활성화 걸림돌 찾기' 팔 걷는 市

접경지·크루즈등 분야별 규제 발굴… 정부 개선 요구키로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8-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제관광도시' 선정을 노리는 인천시가 관광 활성화를 가로막는 분야별 규제를 발굴해 정부에 개선을 요구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인천관광혁신기획단을 구성해 관광 산업 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찾아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9월까지 각 분야별 규제를 찾아 정부 관계 부처에 이를 건의해 개선을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행안부는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규제 개혁 대상을 취합하고 있는데 관광 분야 규제 개혁을 핵심 과제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올해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에서 개최한 국가관광전략회의 후속 조치다. 정부는 광역시 1곳을 관광거점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는데 인천은 이를 대비한 관광발전계획을 짜고 있다.

인천시는 섬 관광과 접경지역 관광 활성화를 가로막는 장애요인이 무엇인지 파악할 계획이다. 특히 서해5도와 강화도는 안보문제로 인한 이중 규제를 받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인천시는 섬 관광 사업을 추진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난관들을 미리 파악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또 크루즈와 마리나 등 해양관광 활성화와 관련된 규제 개혁도 찾아낼 계획이다. 크루즈 관광객의 단기 무비자 입국 허용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의료관광과 관련한 광고 규제 완화도 개선 대상이다.

인천시는 이밖에 마이스산업과 관광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한 규제, 폐교·폐산업시설 등 지역 자원을 활용한 관광 산업 분야의 규제 등을 발굴해 개선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특정한 사업에 대한 규제보다는 앞으로 진행이 예상되는 일반적인 분야의 규제를 발굴해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