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숨진 탈북인 모자 아사 추정 '아사 뜻?'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14 09:00: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5.jpg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던 북한이탈주민 출신 40대 어머니와 5세 아들이 숨진 지 수개월 만에 발견됐다. /연합뉴스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던 북한이탈주민 출신 40대 어머니와 5세 아들이 숨진 지 수개월 만에 발견됐다.

 

13일 서울 관악경찰서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관악구 봉천동 소재 한 임대아파트에서 북한이탈주민 한씨와 아들 김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발견 당시 수개월이 지나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오랫동안 수도세 등이 납부되지 않아 단수가 됐음에도 전혀 인기척이 없어 아파트 관리인이 한씨의 집에 방문했다가 숨진 이들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아 정확한 사인은 알 수 없으나 집안에 먹을 것이 없어 아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에게서 자살이나 타살 혐의점도 발견되지 않았다. 

 

아사는 굶어 죽는 것을 뜻한다. 

 

한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