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강백호 3안타에도 불구하고 롯데에 역전패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14 07:47: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401000992600046231.jpg
kt wiz가 강백호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롯데 자이언츠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사진은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서KT 강백호가 중전 안타를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kt wiz가 강백호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롯데 자이언츠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롯데는 지난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와 홈경기에서 김원중이 세 번째 투수로 나서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채태인은 4타수 2안타 3타점의 활약을 펼쳐 6-5로 승리했다.

지난 6월 25일 부상 후 49일 만에 사직구장으로 돌아온 강백호는 3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3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kt는 1회 초 1사 1루에서 강백호가 우중간 2루타, 2사 후에는 멜 로하스 주니어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2-0으로 앞섰다. 3회 초에는 유한준이 좌월 2점 홈런을 날리며 4-0으로 달아났다.

반격에 나선 롯데는 3회 말 2사 2, 3루에서 채태인이 2루타를 날려 2-4로 추격했다.

4회에는 선두타자 강로한이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와 후속 땅볼로 홈을 밟아 1점 차로 따라붙었고 5회에는 이대호가 우월 솔로아치를 그려 4-4 동점을 만들었다.

7회에는 1사 후 이대호가 내야안타 후 상대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고 제이컵 윌슨이 좌익선상 2루타로 대주자 나경민을 불러들여 5-4로 역전했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2사 후 채태인도 좌전안타를 날려 6-4로 앞섰다.

kt는 9회 마지막 공격에서 강백호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재역전에는 실패했다.

김원중은 2016년 10월 16일 사직 LG전 이후 1천41일 만에 불펜투수로 나서 승리투수가 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