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차관 "北미사일발사 계속 비판할 것…대북압박 굳건 유지"

"트럼프-김정은 다시 관여하게 될 것 확신…金, 약속에 책임지도록 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9-08-14 09:42: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계속 비판해 나갈 것이라면서 대북 제재 유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는 북한의 잇따른 발사와 관련해 미국에 위협을 가하지 않는 '소형·단거리 미사일'인 만큼 문제가 될 것 없다는 입장을 반응을 보여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장과는 온도차가 감지되는 것이다.

안드레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은 이날 콘퍼런스콜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북한에 대해 비판을 계속 가해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유지하는 과정에서 파트너 및 동맹국들과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에 대한 압박 전략이 굳건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이들 파트너 및 동맹국들과 손에 손을 잡고 협력하고 있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한 약속들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톰슨 차관은 북한과의 협상과 관련, "우리는 (북한과) 계속 관여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협상이 이뤄지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실무협상이 있게 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다시 관여하게 될 것이라는 믿음과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나에게 날짜가 있진 않다. 그것은 내가 터트릴 뉴스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어 파트너 및 동맹국들과의 협력을 통해 궁극적으로 북한 비핵화를 원한다고 거듭 강조한 뒤 "이는 북한 주민들과 우리의 안보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우리는 이를 계속 추구해나갈 것"이라며 "협상은 계속 진전돼 나갈 것이고 우리는 김 위원장이 우리의 대통령에게 한 약속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