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공항 "지정장소 외에 시위하는 사람들 제지할 것"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14 10:57: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401001001500046841.jpg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의 점거 농성으로 홍역을 치른 홍콩 공항 측이 시위대를 제지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1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공항 측은 "국제 공항의 업무를 불법적, 계획적으로 방해하는 사람들을 제지하라는 임시 명령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공항 측은 "이제 공항 내 당국이 지정한 곳 이외의 장소에서 벌어지는 시위나 집회에 참석하려는 사람들을 제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위대는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의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12일부터 공항 점거 시위에 들어갔다.

이로 인해 이틀간 수백편의 항공편이 결항하거나 취소·지연되면서 홍콩으로 향하는 하늘길이 사실상 막혔다.

공항 측은 밤샘 시위를 했던 시위대가 대부분 해산했으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됐다고 14일 전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