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경쟁에 96개 지자체·민간사업자 참여

네이버 "9월말까지 우선협상부지 선정…실사 거쳐 연내 확정"

연합뉴스

입력 2019-08-14 16:59: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네이버는 14일 제2데이터센터 부지 최종 제안서 접수 마감 결과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사업자 96곳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96곳에 대해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9월 말까지 우선협상부지를 선정하고, 해당 지자체 및 사업자와 개별 협의를 거쳐 올해 안에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우선협상 부지의 숫자는 정하지 않았다.

지난달 네이버가 제2데이터센터 부지를 처음 공모하자 지자체·민간 등이 총 136개 의향서를 냈다. 네이버는 이들을 대상으로 안정성·주변 환경 등 상세 요건이 담긴 최종 제안서 제출을 요청했고, 그 결과 96곳이 유치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네이버는 춘천에 이어 두 번째로 짓는 데이터센터를 5세대 이동통신(5G)·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역 주민 반대로 무산된 용인 데이터센터 건립에 네이버는 총 5천4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