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권한 대폭 줄이고 독립성 강화' 인천문화재단 혁신 키워드

재단 위원회 '최종방안' 발표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08-1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표이사' 시장 추천 몫 없애기로
사업본부 3→1개로 조직 체계 축소
역사문화센터 운영은 더 논의키로


인천문화재단이 당연직 이사장인 인천시장의 권한을 대폭 축소하고 재단의 독립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는 14일 오후 미추홀구 주안의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토론회'를 열고 최종 혁신안을 발표했다.

혁신위는 재단에 대한 시장의 영향력을 배제하기 위해 대표이사 추천위원회에 시장 추천 몫을 없애기로 했다. 재단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시의 개입을 줄이기 위해서다.

대신 문화재단이 추천한 시민사회 대표 3~4명을 추천위원회 위원에 포함할 방침이다.

혁신위는 앞서 인천시장이 겸직하는 이사장직을 선출직으로 변경하는 것을 논의했다. 그러나 시의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며 때에 따라서는 시의 견제도 필요하다는 이유로 인천시장이 당연직 이사장을 맡는 것은 유지하기로 했다.

그러나 재단의 운영에 관해서는 대표이사나 이사회가 결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직 구조 개선을 위해 사업본부를 대폭 줄이기로 했다. 현재 1사무처, 3본부, 9팀, 2관, 1센터 구조를 1실, 1본부, 2부, 1TF(위탁시설 별도)로 대폭 축소해 조직 체계를 줄인다는 방침이다.

각 부장은 내부에서 공모해 임기제로 운영하고 TF는 주요 정책 연구나 사업에 따라 시민문화협의회와 소통하며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구상이다.

인천역사문화센터 운영 방안은 더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혁신위는 역사문화센터의 역사 연구 사업이 재단의 문화예술 업무와 맞지 않고, 시사편찬 기능과 중복된다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바 있다.

혁신위는 이날 토론회에서 역사문화센터를 분리해 독립된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하는 방안과 현행 그대로 유지하면서 기능을 변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혁신위는 시민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더 수렴해 최종 결정키로 했다.

이밖에 혁신위는 문화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시민, 문화예술인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방안을 혁신안에 담았다.

토론회에서 정기황 사단법인 문화도시연구소 소장은 "재단이 지역 문화예술인·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모든 절차를 투명하게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치적 도구화가 되거나 지원 조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의 문화 예술을 선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