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슈퍼컵]리버풀, 첼시 꺾고 14년만에 우승 '아드리안 선방+타미 아브라함 실축'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15 07:50: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500020053403.jpeg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린 첼시와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120분 혈투를 2-2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우승컵을 따냈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팀 리버풀이 첼시를 누르고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린 첼시와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120분 혈투를 2-2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우승컵을 따냈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2005년 슈퍼컵 우승 이후 14년 만에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04/2005시즌 챔피언스리그서 이스탄불의 기적을 썼던 리버풀이 같은 곳에서 다시 환호했다.

리버풀은 전반 4분 마네, 전반 8분 파비뉴가 슈팅을 시도했다. 첼시는 전반 10분 페드로가 응수했다. 전반 21분에는 페드로의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선제골은 첼시의 몫이었다. 전반 35분 뒷공간을 파고든 지루가 풀리시치의 패스를 받아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첼시는 1-0으로 앞서갔다.

리버풀은 바로 바짝 추격했다. 반 3분 마네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양 팀은 서로 공격을 주고받았지만 득점하지 못해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연장 5분 마네가 피르미누의 패스를 받아 골망을 가르며 리버풀이 2-1로 앞서갔다. 첼시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고, 패널티킥을 얻어 조르지뉴가 골을 넣으며 120분을 2-2로 마쳤다.

양 팀의 승부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리버풀은 아드리안의 선방과 타미 아브라함의 실축에 힘입어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