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서장훈·김병현·안정환, 레전드들의 신경전 "공만 있으면 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15 12:57: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restmb_jhidxmake1.jpg
'편애중계' 서장훈·김병현·안정환 / MBC TV '편애중계' 방송 캡처
 

'편애중계'에서 김병현, 서장훈, 안정환이 신경전을 벌였다.


15일 재방송된 MBC TV '편애중계'에서는 서장훈, 붐, 안정환과 김성주, 김병현과 김제동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 등 레전드들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김병헌은 "농구와 축구는 공만 있으면 되는 거 아닌가"라고 말해 안정환과 서장훈의 눈총을 받았다.

그러자 서장훈은 "그만큼 대중 친화적이고 좋은 운동이다"라며 "야구하려면 배트 사야지, 미트 사야지 장비가 많이 든다"라고 맞섰다.

또한 안정환은 "야구 하는 나라가 몇이나 된다고 그러나? 모자 쓰고 피크닉 가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병현이 "농구는 키가 크면 할 수 있는 종목"이라고 말하면 서장훈은 "키가 크면 유리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야구에 대해 "그건, 모자쓰고 피크닉 가는 거지 뭐"라고 말했다. 또한 서장훈은 "이 두분은 원톱이라고 하긴 조금 그런데, 나는 기록도 많고 국내 원톱이다"라고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