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부천 대학로 롱피자집 호평 "기본 잘 지켜 기특해"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8-15 01:24: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501001080000050631.jpg
백종원, 부천 대학로 롱피자집 호평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 롱피자집을 칭찬했다.

1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부천 대학로 골목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부천 대학로 골목에 대해 "한적한 주택가 같다"며 상권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롱피자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디아블로 피자와 시금치 피자를 주문했다.

이 곳은 단골 손님이었던 사장님이 가게 통째로 인수해 6개월째 형제와 함께 운영하는 집이었다. 이 곳에서 판매하는 피자는 약 43cm 정도의 길이를 자랑했다.

백종원은 먼저 디아블로 피자에 대해 "먹으면 매워서 승질난다"고 짧은 시식평을 남겼다. 이어 시금치 피자에 대해서는 "그저께 터키에서 왔는데, 터키 음식인 '피데' 맛이 난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소스만 직접 만들고 반죽이나 토핑은 전부 공급받는 거 아니냐. 걱정했는데 기특하다"며 "자기가 직접 개발하고 시작한 사람보다 낫다. 왜냐면 기본을 잘 지켜줘서"라고 의외의 칭찬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맛집은 아니니 거만해지지 마라. 음식할 때 요령 안 피우고 배운 그대로 하려는 모습이 보였다. 제가 프랜차이즈를 하지만 사장님 같은 점주는 우수 점주다"라고 흡족해 했다.

백종원은 주방 관리에도 합격점을 줬다. 백종원은 "이 정도 실력이면 토핑, 소스 정도는 내 걸로 만들어도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상은기자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