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광복절 축전 교환…"4월 정상회담 합의이행"

연합뉴스

입력 2019-08-15 09:41: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501001083900050841.jpg
조선중앙통신은 26일 홈페이지에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5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축전을 교환하고 북러 친선·협력 의지를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두 정상은 특히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첫 양자 정상회담의 의미와 성과를 강조하며 양국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강화를 다짐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 앞으로 보낸 축전에서 "식민지 기반에서 조선을 해방하기 위하여 함께 싸운 붉은군대 군인들과 조선의 애국자들의 위훈에 대한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관계는 친선적이고 건설적인 성격을 띠고 있으며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담은 이를 여실히 확증하여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들 사이에 이룩된 합의들을 이행해나가는 것이 여러 분야에서의 쌍무협조를 더욱 강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에서의 안정과 안전을 보장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같은날 축전을 통해 "선대 영도자들이 마련해주신 고귀한 전통을 계승하여 새로운 높은 단계에 들어선 우리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끊임없이 확대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오늘 조로(북러)관계는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의 첫 상봉에서 이룩된 공동인식과 합의에 기초하여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좋게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 기회에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가 있을 것과 아울러 친선적인 러시아 인민에게 번영과 복리가 있을 것을 충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해마다 광복절 축전을 교환하고 친선관계와 협력 의지를 확인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두 정상의 축전 교환 소식을 게재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이날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중국 측과 축전을 교환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