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형 '아이폰11' 9월 10일 발표 관측 나와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8-17 09:12: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애플이 신형 '아이폰11'을 다음 달 10일 발표할 것 같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과 경제매체 CNBC는 16일(현지시간) 애플이 개발자들에게 보낸 아이폰 운영체제(OS) 13의 최신 베타 버전인 베타 7을 근거로 이같이 추정했다.

배포된 OS 내용 가운데 아이폰 홈 화면을 담은 스크린샷 그림이 있는데 달력 아이콘에 날짜가 '10일 화요일'로 돼 있다. 이 그림에는 '출시 대기'란 제목이 붙어 있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이것이 신작 아이폰 발표일이 9월 10일 화요일임을 시사하는 힌트라고 풀이했다. 실제 애플은 최근 4년간 9월 이 무렵에 언론 행사를 개최해왔다고 CNBC는 전했다.

애플은 올해 모두 3개 신작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