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한강몸통시신 사건' 범인자수 "반말해 홧김에"

시신 훼손 후 자전거로 옮겨 유기…경찰, 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김환기 기자

입력 2019-08-17 14:25: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701001184400055781.jpg
14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몸통 시신' 사건 관련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알몸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가 17일 종로경찰서에 자수했다.

고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등 혐의로 A(39)씨를 인계받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모텔 종업원인 피의자는 모텔에서 손님으로 온 피해자와 시비 끝에 살인을 저질렀다며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다.

경찰은 피의자의 진술을 토대로 범행 장소에서 흉기 등을 확보했다. 또, 시신 유기 당시 동선을 따라 폐쇄회로(CC)TV 증거를 조사하고, 아직 발견되지 않은 시신 부위 수색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의 한 모텔에서 거주하며 종업원으로 일하는 A씨는 지난 8일 모텔에서 손님으로 온 B(32)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새벽 경찰에 자수한 A씨는 "(피해자가) 숙박비도 안 주려고 하고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가 머물던 방에서 살인을 저지른 A씨는 B씨의 시신을 방 안에 수일간 방치했다.

이후 시신을 유기하기로 마음먹은 A씨는 시신의 머리와 사지 등을 절단한 뒤 12일 새벽 자전거를 이용해 한강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유기 과정에 대해 잔혹성 때문에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시신을 방 안에 수일 방치하다가 훼손해서 유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피의자가 지목한 모텔에서 범행에 쓰인 망치와 칼 등을 확보했으며, 유기 장면이 담긴 CCTV 화면도 일부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피해자의 사체 일부로 보이는 머리가 발견됐다.

경찰은 DNA 검사를 통해 앞서 발견된 시신들과 일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떠다니다 발견됐다.

대대적인 수색에 나선 경찰은 5일째인 16일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km 떨어진 부근에서 오른쪽 팔 부위를 추가로 발견했다.

경찰은 공범 여부, 진술의 신빙성 등에 대해 보강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이르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