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이혼 언급 이어 문자 공개 "'신서유기'가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지"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18 07:11: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52001001395100074731.jpg
구혜선 안재현 이혼 /경인일보DB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이 이혼을 원한다고 주장한 데 이어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안재현은 출연 예정인 tvN 예능 ‘신서유기’ 측과도 이미 논의를 끝낸 상태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사랑해 구혜선. 사랑해 구혜선"이라고 적힌 메모가 담겨있다. 

 

그러나 구혜선은 이후 다시 게시글을 올려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안재현은 메시지에서 "이미 그저께 당신이 준 합의서와 언론에 올릴 글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안재현이 출연하는 tvN 예능) 측과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구혜선은 "다음 주 아니고 엄마 상태 보고. 나에게 '신서유기'가 내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지"라고 답했다.
 

그러나 안재현은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은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다. 예정대로 진행하고 만날게. (당신) 어머니는. 내가 통화 안 드린 것도 아니고"라고 잘랐다.

돈독했던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갑작스러운 이혼 위기에 이목이 집중됐다.

특히 구혜선은 최근 안재현과 같은 소속사로 옮겼고, 최근 진행된 개인전 기자간담회에서도 "남편의 영향이 컸다"면서 안재현에 대한 신뢰를 드러낸 바 있다.

안재현은 모델로 데뷔해 2013년 SBS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의 남동생 역할로 데뷔했다. 이후 '너희들은 포위됐다'로 단숨에 주연급으로 이름을 올렸고, '블러드'에서 구혜선과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지난 2016년 5월 21일 웨딩마치를 울렸다.

구혜선은 그 동안 드라마 '서동요', '열아홉 순정', '왕과 나', '최강칠우', '꽃보다 남자', '부탁해요 캡틴', '엔젤아이즈', '블러드' 등에 출연했다.

구혜선은 최근 실제 연애담을 담은 신작 소설 '눈물은 하트 모양'을 출간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