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마고신 "너의 꽃 질 것"…이지은, 여진구 잃을까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8-18 02:12: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801001197700056461.jpg
호텔 델루나 /tvN '호텔 델루나' 방송 캡처

'호텔 델루나' 이지은이 여진구를 잃을까.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11회에서는 구찬성(여진구 분)이 설지원(이다윗 분)과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찬성은 호텔 델루나의 옛 지배인이자 현 국제기구 총장 후보인 황문숙(황영희 분)과 만났다.

황문숙은 자신의 딸과 사위를 호텔에 묵게 해달라는 부탁을 들어준 구찬성에게 "호텔을 관두게 되면 나를 찾아와라. 장사장이 일 잘한다고 칭찬 많이 했다. 장사장 말로는 곧 그만두게 될 거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구찬성은 장만월과의 이별을 떠올리며 "내가 많이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냥 알고 있다고 견디기에는 많이 힘들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연쇄살인범 설지원은 자신이 저지른 범행 흔적을 찾아 제보한 김유나(강미나 분)의 뒤를 추적했다. 김유나는 범인 설지원의 몽타주를 그리고 있었다.

김유나의 몽타주를 본 구찬성은 그가 설지원임을 알아봤다. 설지원은 곧 구찬성을 찾아와 "반갑다, 구찬성"이라고 인사해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장만월을 찾아온 마고신(서이숙 분)은 "꽃이 피었다고 들었다. 너에게도 드디어 잃을 것이 생겼구나"며 "꽃이 지는 것이 두렵지 않다고 했느냐. 아니다. 두려움을 가지게 됐을 때 너의 꽃이 지는 것"이라며 구찬성의 죽음을 암시해 충격을 전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