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폭력 사건 여파에 '조선생존기' 0.9%로 종영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18 09:45: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801001200600056631.jpg
tvN '조선생존기 /tvN 제공

배우 강지환의 성폭행 사건 여파로 주연 배우 교체를 겪은 TV조선 주말극 '조선생존기'가 1%를 넘지 못하는 시청률로 마무리했다.

1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방송한 이 드라마 마지막회 시청률은 0.852%(유료가구)를 기록했다.

마지막회에서는 한정록(서지석 분), 이혜진(경수진), 한슬기(박세완)가 다시 현대로 무사 귀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선생존기'는 21세기 청춘 한정록과 16세기 청춘 임꺽정이 만나 판타지 활극을 벌인다는 독특한 콘셉트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한정록 역 강지환이 출연 한 달 만에 여성 스태프 성폭행·성추행으로 구속기소 되면서 주인공이 서지석으로 교체됐다.

이후 '조선생존기' 제작사이자 강지환 소속사였던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강지환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했으며, '조선생존기'는 당초 20회에서 4회 축소한 16회만 방송했다.

한편,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23.7%-27.4%, SBS TV 금토극 '의사요한'은 6.5%-9.4%, 4회 연속 방송한 MBC TV 토요드라마 '황금정원'은 4.3%-6.8%, 7.2%-8.0% 시청률을 보였다.

tvN 주말극 '호텔 델루나'는 8.6%(이하 유료가구), OCN 주말극 '왓쳐'는 4.2%, JTBC 금토극 '멜로가 체질'은 1.531%,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1.801%를 기록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