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치·독립 갈림길에 선 '인천역사문화센터'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8-1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화재단에 편입 후 '정체성 논란'
남북관계 개선돼 부활 필요성 제기
21일 혁신위 회의 열고 최종 결정


인천문화재단 산하 조직으로 편입된 이래 정체성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인천역사문화센터(옛 강화고려역사재단)의 독립 여부가 21일 판가름 난다.

인천시는 이날 열리는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 최종 회의에서 인천역사문화센터의 기능과 조직 재정비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는 지난 14일 열린 혁신안 토론회에서 "센터 기능과 역할의 재정립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면서도 독립된 기구로 개편할지 현 조직을 유지할지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인천역사문화센터는 2013년 출범한 강화고려역사재단을 뿌리로 두고 있다. 당시 송영길 인천시장은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 불리는 강화도의 역사에 대한 연구와 홍보, 교육, 문화사업을 수행하는 강화고려역사재단을 설립했다.

재단 출범 이후 강화는 대몽항쟁 시기 고려의 수도로서 북한과의 교류 사업의 창구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그러나 민선 6기 유정복 인천시장이 추진한 산하 공공기관 통폐합의 희생양이 되면서 2017년 인천문화재단 소속의 강화역사문화센터로 격하됐다.

인천문화재단은 이듬해 활동범위를 강화도에 국한하지 않고 인천 전역으로 넓히겠다며 인천역사문화센터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애초 강화고려역사재단의 설립 취지에 어긋난다는 시의회의 반대와 시민단체, 역사학계의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인천문화재단은 이를 강행했다.

이후 센터를 둘러싸고 인천시 역사자료관(시사편찬위원회), 시립박물관과의 업무 중복 논란이 일었다. 특히 지난해 4월 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남북 대화에 물꼬가 트이면서 다시금 강화 고려 역사에 대한 중요성이 부상해 재단의 독립과 부활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혁신위원회가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이유는 위원회 구성에 역사학계 참여가 없었기 때문이다.

인천역사문화센터 논란이 바깥에서는 역사학계 헤게모니 싸움으로까지 비치는 상황에서 역사 전문가가 아닌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센터의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하기엔 부담스러웠다.

인천시는 21일 열리는 혁신위원회 마지막 회의를 통해 센터의 존치·독립 여부를 결정해 인천문화재단 이사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사회는 혁신안을 바탕으로 정관을 개정하고, 인천시도 관련 조례를 정비할 계획이다.

인천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토론회에서 인천역사문화센터 측은 문화재단에 계속 남아 역할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입장을 낸 반면 분리 독립해서 기존의 강화 고려 역사 관련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는 반대의견이 있었다"며 "인천시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혁신위 최종 결론을 따를 것"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