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DJ 10주기 추모, "진정한 용기 되새겨… 영원한 인동초"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8-18 12:57: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313123.jpg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김대중 대통령님을 추모하며 '역사를 두렵게 여기는 진정한 용기'를 되새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이날 SNS에 올린 추모글에서 "김대중 대통령님은 한국과 일본이 걸어갈 우호·협력의 길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역사를 두렵게 여기는 진정한 용기'는 김 전 대통령이 지난 1998년 10월 일본을 국빈방문해 일본 참의원과 중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참의원 본회의장에서 연설할 때 강조한 대목이다.

김 전 대통령은 연설에서 "일본에는 과거를 직시하고 역사를 두렵게 여기는 진정한 용기가 필요하며, 한국은 일본의 변화된 모습을 올바르게 평가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이 1990년 목숨을 건 단식으로 열어낸 지방자치는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됐다"며 "'복지는 인권'이라는 신념으로 이뤄낸 국민기초생활보장법과 건강보험 통합은 '전국민 전생애 건강보장'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998년 세계 최초 초고속 인터넷 상용화로 시작한 IT강국 대한민국은 또 한 번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하며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은 오직 국가의 미래를 생각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놓았기에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치러낼 수 있었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경제라는 담대한 상상력을 발휘하며 함께 잘사는 길에 용기 있게 나설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의 이런 업적들을 두고 "국민이 잘사는 길, 항구적 평화를 이루는 길, 한일 협력의 길 모두 전진시켜야 할 역사의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속에 김 전 대통령은 영원히 인동초이고 행동하는 양심"이라며 "국민의 손을 잡고 반발씩, 끝내 민주주의와 평화를 전진시킨 김대중 대통령님이 계셨기에 오늘 우리는 더 많은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님의 손을 꼭 잡고 여전히 대한민국을 걱정하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