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 별관서 화재, 염태영 수원시장 긴급 대책회의 주재

배재흥 기자

입력 2019-08-18 16:01: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801001226000058111.jpg
염태영 시장이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은 18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시청 별관 UPS(무정전 전원장치) 배터리 소실 관련 긴급대책회의'을 열어 "오늘 새벽 발생한 UPS 배터리 과열로 인한 사고와 관련해 시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게 복구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오전 4시께 수원시청 본관 당직실에 화재 경보가 울렸다. 당직 직원들은 곧바로 경보가 울린 시청 별관으로 이동, 지하 1층 UPS실에서 연기가 새어나오는 것을 확인하고 소방서에 신고했다.

10분 후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했고, 30분만에 진화했다. 수원시는 기계 내부 배터리가 과열돼 일부 배터리에 연기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UPS는 컴퓨터와 주변 장치에 전력 공급을 조절하는 장치다.

염태영 시장은 "직원들이 신속하게 대처해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UPS 유지·관리 체계를 전체적으로 점검하고, 더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조무영 제2부시장, 김용덕 안전교통국장을 비롯해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했다.

한편 UPS 배터리 소실로 수원시 서버가 다운되면서 오전 4시부터 수원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민원) 24시 민원처리' 서비스(무인민원발급·지방세 납부 등)가 중단됐다가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시스템이 임시복구돼 현재는 정상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