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셀럽파이브' 안 본 눈 삽니다, 웃기려는 게 아니라 제목"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19 13:42: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91155582510_2.jpg
안영미 '셀럽파이브' 안 본 눈 삽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정오의 희망곡'에서 그룹 셀럽파이브가 출연해 신곡을 소개했다.

1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는 그룹 셀럽파이브(송은이·신봉선·김신영·안영미)가 출연헀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은 "'셀럽이 되고 싶어', '셔터'에 이어 세 번째 앨범이다. 지금 난리가 났다"며 신곡을 소개했다.

김신영은 "이번 신곡은 저희에게 이런 면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새로운 면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신곡 제목인 '안 본 눈 삽니다'의 제목을 두고 있었던 일화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안영미는 "처음 신곡 제목이 밝혀졌을 때 기사로 접한 분들이 많았는데, 기자 분들이 웃기려고 쓴 줄 아시더라. 제목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가사를 김신영 씨가 썼다. 가사 천재인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신영은 "많은 분들이 저희에게 이런 면이 있었을까 싶은 청순한 발라드 곡이다.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이별 공감 사연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6시에는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셀럽파이브의 신곡 '안 본 눈 삽니다'가 공개된다.

해당 곡은 셀럽파이브가 최초로 도전하는 발라드로 그간 댄스 무대에 주력했던 셀럽파이브의 숨겨진 감성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느낄 수 있다. 작곡가 유재환과 신성진이 작곡에 참여했고 김신영이 작사를 맡았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