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허리케인 다리절단 사고 수사 속도… "피해자 조사는 아직"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8-19 12:50: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342342.jpg
지난 16일 오후 대구 달서구 이월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119구급대원들이 근무자 A(24)씨를 구조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 50분께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여 오른쪽 무릎 아래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그는 접합 전문으로 알려진 W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 /연합뉴스=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 이월드 허리케인 다리절단 사고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19일 대구 성서경찰서에 따르면 이월드의 안전 수칙 매뉴얼과 사고 당일 근무 배치표를 확인하는 등 사고 경위와 책임 소재를 파악하기 위한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사고는 지난 16일 오후 6시 50분께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근무자 A(24)씨의 다리가 끼면서 발생했다.

경찰은 사고 당일 밤 A씨의 동료 근무자, 매니저, 관리팀장을 불러 관련 진술을 받았으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데는 실패했다. 사고를 목격한 사람과 사고 위치를 찍는 폐쇄회로(CC)TV 화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직접 경위를 물어야 하는데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 아직 조사를 못 하고 있다"며 "A씨가 안정을 되찾는 대로 관련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당 놀이기구 관리자는 사고가 난 놀이기구 외에도 6개 놀이기구 관리를 함께 맡고 있어 사고 당시 현장에 없었던 것 자체로는 문제가 될 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사고가 난 롤러코스터 레일 위에서 현장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또 감식 이후에도 필요한 추가 자료를 수시로 확보해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