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집 피해 확산… '청와대 국민청원' 까지 등장

김영래·이상훈 기자

발행일 2019-08-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71.jpg
평택 누구나집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언제든 탈퇴 가능하다더니 거짓말"
"같은 수법 당해… 대책 필요" 댓글


평택, 안성, 동두천 등 전국에서 추진 중인 '누구나 집'의 계약자들이 사업 지연 등에 따른 금전적 피해가 확산(8월 19일자 6면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평택누구나집 송영길의원님이 만드신 지역주택조합피해' 제목의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평택 누구나 집 사업의 계약자라 밝힌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입 후 사업 지연 등으로 문제가 생길 경우 언제든 탈퇴가 가능하며, 계약금도 돌려준다고 했다"며 "또 가입자 본인이 입주하지 않을 경우 세입자를 만들면 된다고 했는데 모두가 거짓말이었다"며 청원을 냈다.

A씨는 청원에서 "저는 2018년도 8월 평택에 누구나 집이라는 곳에 다녀왔다. 홍보관에서는 1차 200만원, 2차 1천만원, 3차 2천만원 등 총 3천200만원을 내면 완공 후 8년 동안 3천200만원은 보증금으로 처리되고 월세로 걱정 없이 살다가 현 시세대로 2억6천만원에 매입할 수 있다고해 조합원에 가입했다"며 "그러나 현재 사업이 지연되고 있고 계약금은 돌려줄 수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한편 해당 청원 글에는 "같은 수법으로 전국에 수천 명이 당한 듯 싶습니다. 대책이 필요합니다" 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김영래·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알려왔습니다>
위 기사와 관련, 송 의워 측은 "평택 누구나집은 상표권 침해 및 특허권 침해를 한 사칭이다. 누구나집은 인천도시공사가 상표등록을 한 것인데 인천도시공사의 승락을 구하지 않고 무단 도용을 한 것이다. 뿐만아니라 누구나집이란 상표를 도용한 것을 넘어 H10 프로그램(특허권), 디지털주거권(특허권), 디지털주거권거래소(특허권), 누구나주택보증시스템(특허권) 등 특허실시사용권에 무단사용한 사칭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김영래·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