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고교때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후보자측 "관여 안해"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 참여…수시전형 자소서에 논문 등재 밝혀

연합뉴스

입력 2019-08-20 10:56: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가 고교 시절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 측은 20일 "인턴십 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등에 따르면 딸 조씨는 한영외고 유학반 재학 중이던 2008년 충남 천안시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다.

한영외고에서 운영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 중 하나로, 당시 한영외고에 다니는 자녀를 둔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주관한 프로그램이었다.

조씨는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친 뒤 A교수를 책임저자로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논문이다.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됐다.

통상 제1저자는 실험과 논문을 주도한 사람으로 여겨진다. 연구 실적에서 다른 공동저자보다 높은 평가도 받는다.

이를 두고 실험 디자인과 결과 해석 등 고교생이 2주 동안 해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해당 논문의 공동저자들도 조씨가 제1저자로 기재된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진다.

2005∼2006년 미국 학교를 다니다가 귀국한 뒤 2007년 한영외고에 입학한 조씨는 2010년 3월 고대 이과계열에 수시전형으로 합격했다. 입학 전형 당시 자기소개서에 자신의 논문 등재 사실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은 멀리까지 매일 오가며 프로젝트 실험에 적극 참여해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며 "이러한 노력 끝에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했고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학부모들끼리의 친분이 작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엄마들끼리 학교 학부모 모임을 통해 1~2번 봤을 수는 있다"면서도 "사적으로 만나는 사이는 아니었으며 인턴십 참여 및 완성 과정에도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해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해 억측과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씨는 전날에도 장학금 수령 논란에 휩쓸렸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을 다니며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는데 6학기 동안 지도교수가 개인적으로 조성한 장학회를 통해 1천200만의 장학금을 수령했다는 내용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며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민들의 지적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