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경관 계획 다시 짠다…경관계획 재수립 용역 추진

이석철·최규원 기자

입력 2019-08-20 15:01: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과천시가 과천다운 도시 경관 만들기에 나선다.

시는 오는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경관계획 재수립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경관계획 수립 용역은 과천시 전역의 경관관리 기본원칙을 정하고, 시가 보유하고 있는 자연·역사·문화 등 경관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보존 방안의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2030년까지 도시 경관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 지구 단위별 도시 경관 상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과천다운 지역 고유의 특성을 보존·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진행중인 과천동 공공주택지구 개발, 과천지식정보타운조성 사업 등의 대규모 개발사업과 아파트 재건축 사업, 취락지구 정비와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으로 인한 도시의 확장과 여건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둘 방침이다.

과천시 경관계획 재수립 용역은 내년 12월까지 진행되며, 주민설명회와 중간 및 최종보고회, 공청회, 시의회 의견 청취, 과천시경관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김종천 시장은 "과천은 현재 급격한 변화의 시기에 있는 만큼, 도시 전반에 대한 새로운 디자인 구상이 필요한 시기"라며 "내실 있는 경관계획을 수립해 과천시만의 정체성을 세우고 쾌적하고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이석철·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