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헌욱 경기도시공사장, "일산TV, 북부권 발전 최대 가치"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9-08-2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의도·상암 발전 흐름 끌어와
남북협력 활성화에도 중요요인

IMG_8476
요즘 이헌욱(사진) 경기도시공사 사장의 최대 관심사는 일산테크노밸리(이하 일산TV)다.

일산TV가 그동안 자족 기능이 없던 일산은 물론, 경기북부 전반의 발전을 이끌 거점이 될 것이라는 게 이 사장의 생각이다.

"도시공사 손으로 그러한 동력을 만들어내는 데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일산TV 사업설명회가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는 점을 언급한 이 사장은 "도시공사가 정말 총력을 기울여서 해야 할 사업"이라며 "단순히 테크노밸리를 만드는 것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경기도는 경부선 축을 따라 성남, 용인, 수원, 화성, 평택 등 남부권 위주로 발전의 흐름이 이어졌는데, 북부권은 이렇다 할 성장 거점이 없었다는 게 이 사장의 분석이다.

그는 "서울 여의도·상암에서 시작되는 발전의 흐름을 경기북부로 끌어와 이를 전역으로 뻗어가게 하는 게 관건인데 일산을 그 시작점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 동력이 될 일산테크노밸리, 방송영상밸리에 도시공사가 중점을 둬야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경기도내의 균형발전, 나아가 남북 협력 활성화에도 일산의 발전이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라고 이 사장은 언급했다.

그는 "일산은 경부선축은 물론 서해안축과도 맞물려 경기도는 물론 국가 전체적으로도 중요한 곳"이라며 "흐름을 잘만 형성하면 발전의 바람을 일으키는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미래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한다. 도시공사가 그 역량을 결집시켜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역설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