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권 아나운서 "주시은 아나운서에게 졸랐느냐고? 감사하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21 08:58: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7.jpg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이인권 아나운서가 청일점으로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이인권 아나운서가 청일점으로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스페셜DJ로 다비치가 출연 중인 가운데, 이인권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인권 아나운서가 주시은 아나운서와 함께 출연했다.

 

이인권 아나운서는 “6개월 전에 출연했을 때 반응이 좋았다. 실시간 검색어 1위도 만들어주셨다. 은혜 갚으러 나왔다”라고 전했다.

 

한 청취자는 "이인권 아나운서가 다비치 보겠다고 졸라서 주시은 아나운서가 데려온 것 아니냐"고 물었고, 여기에 이인권 아나운서는 감사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방송 말미 이인권 아나운서는 "라디오를 늘 남자dj들과 하다가 이렇게 여자DJ로 해서 좋다며 청일점으로서의 소감을 밝혔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