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외교장관 회동, 왕이 "한일갈등 대화로 해결해야"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21 09:05: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101001470900069281.jpg
한·일·중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0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외교부 제공

한일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20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현 상황에 먼저 우려를 표명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 한·중·일 3국의 협력을 강조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방중해 베이징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왕이 국무위원과 1시간 정도 만나 양국 관계 강화와 한일 갈등,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한국은 우호국으로 양국 관계가 좋다고 운을 뗀 뒤 "올해는 중·일·한 협력 20주년이라 중요하며 과거와 미래를 이어가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3국은 이웃 나라로 힘을 합쳐서 중·일·한 협력이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과 왕이 국무위원이 한·중·일 외교 장관회의를 통해 3국 협력을 지속하고 확대, 강화해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했으며, 앞으로 3국 협력을 포함한 다양한 지역 및 국제 문제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서 왕이 국무위원은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해 먼저 관심을 표명하면서 동북아 안정이 필요하며 미국과 마찬가지로 중국 입장에서 할 수 있는 게 있으면 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강경화 장관은 현재 한일 상황을 설명하면서 한국이 대화를 추구하고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가려고 하는데 일본이 응하지 않고 있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이 현재 상황을 대화로 해결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중국 나름대로 이해하고 그게 필요하다고 얘기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의 중재 여부에 대해선 "미국에 대해서도 우리가 요청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2019082101001470900069282.jpg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는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20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중국 외교부도 이날 회담 결과와 관련 왕이 국무위원이 강 장관과 만나 한·중·일 3국이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지켜야 하며 한국과 일본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현존하는 갈등을 잘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한중 외교장관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발사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한 한중간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강경화 장관은 최근 북한의 행위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 우려를 표하고, 한반도 정세의 안정 유지 및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왕이 국무위원도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며,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고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한중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언급했다.

강경화 장관은 "최근 북한의 우려스러운 행위가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이러한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교환하고 북한의 조속한 대화 복귀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중국 외교부도 양측이 한반도 문제에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왕이 국무위원은 한반도 문제가 여전히 정치적 해결 궤도에 있으며 각국이 같은 방향을 보면서 상호 신뢰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에 대해서도 원론적인 수준에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중 외교장관은 양국 간 고위급 소통의 중요성에 공감하면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조기 방한에 공감하면서 시기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또한 경제 분야 협력과 더불어 중국 진출 한국 기업의 애로사항을 중국 측에 전달됐고 환경 분야의 미세 먼지 문제에서 소통과 협력의 필요성, 중국 내 역사 유적지 보존에 대한 문제도 언급됐다.

중국 외교부는 왕이 국무위원이 한국에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에 적극적 참여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 가속을 요청했으며 첨단 과학 및 혁신 분야에서 협력 강화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중일에 이어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끝난 뒤 곧바로 한·중·일 외교장관들이 참석하는 만찬이 거행됐으며 주중 대사들도 동석한 가운데 3국 어린이들의 합창 공연이 이뤄졌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