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님표 여주쌀' 수매가 7만8천원 결정

양동민 기자

입력 2019-08-21 16:44: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국 유일의 쌀 산업 특구인 '대왕님표 여주쌀'의 수매가격이 최고 7만8천원(조생종 40㎏ 기준)으로 결정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4천원이 오른 수매가격으로 전국 최초로 결정한 만큼, 경기도와 전국의 쌀 수매가격 결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여주시 통합RPC운영협의회는 지난 20일 이성남 농협중앙회 여주시지부장과 농협 조합장, 그리고 농민단체장 등 운영위원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매가격을 결정했다.

이날 결정한 수매가격은 최고 조생종 7만8천원(8월 31일까지 수매분), 추청은 7만4천원, 진상미는 7만6천원으로, 전체적으로 지난해보다 4천원 오른 가격으로 제현율(벼를 찧어 현미가 되는 비율)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한편 쌀 수매가격 결정은 여주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되지만 통상 운영협의회 가격을 변경하지 않는다. 또 대왕님표 여주쌀의 올해 총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4천여t 늘어난 3만4천여t이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

양동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