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6~30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4·3의 진실 기록전' 개최

이석철·최규원 기자

입력 2019-08-21 16:48: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101001522200072141.jpg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4·3의 진실 기록전 포스터 이미지./안양시 제공

안양시는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와 노무현재단제주위원회와 공동으로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시청사 본관 1층 로비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말하는 4·3의 진실 기록전'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록전은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기획해 전국 순회 행사로 진행되는 전시다.

기록전은 ▲1948년 이승만 대통령의 계엄령 서명 ▲1949년 유시(諭示)의 국무회의록 ▲김대중 대통령(후보)의 4·3관련 발언 ▲4·3특별법 공포 선언 ▲노무현 대통령(예비후보)의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로써 4·3현장 첫 방문 및 대통령으로서 4·3위령제 참석 발언 ▲이명박 후보의 4·3평화공원 헌화 및 방명 ▲박근혜 대통령(후보)의 유세발언과 4·3평화공원 헌화 ▲문재인 대통령(예비후보)의 4·3현장 방문 등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들이 제주 4·3의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기록했다.

정연순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이사장은 "70여년이 지났지만 제주 4·3이 제주만의 역사가 아닌 대한민국 역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부족했다"며 "이번 전시회 뿐 아니라 추념 사업과 추가 진상 조사 사업 등을 하나씩 풀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4·3사건은 1947년 3·1운동 28주년 기념식 후 해산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발포로 발생, 1954년 9월 한라산이 개방될 때까지 제주의 많은 양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이석철·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