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국산화' 1조9천억 규모 R&D 예타없이 추진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9-08-2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과기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차원
전략소재·CNC·테크브릿지 활용등
3개 기술개발사업 '면제'절차 착수

정부가 1조9천200억원이 투입되는 소재·부품·장비 핵심 기술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한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 기업들이 일본수출 규제에 대응하고 소재·부품·장비 핵심 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1조9천200억원을 투입하는 3개 연구개발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추진, 절차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총사업비가 500억원 이상이면서 국가 재정지원 규모가 300억원 이상인 신규 사업에 대해 실시하게 돼 있다.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는 지난 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의 후속조치로 이달 말 발표 예정인 '연구개발 경쟁력 강화대책'의 핵심 추진 과제 중 하나다.

추진 사업은 ▲전략핵심소재 자립화 기술개발사업(사업비 1조5천723억원·사업기간 2020~2025년) ▲제조장비시스템 스마트 제어기(CNC) 기술개발사업(855억원·2020~2024년) ▲테크브릿지 활용 상용화 기술개발사업(2천637억원·2020~2027년)이다.

각 사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전략핵심소재 자립화 기술개발사업은 국가 주력산업과 신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항공, 전자, 화학, 금속·섬유, 기계 등 관련 소재의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CNC 기술개발사업은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CNC 국산화를 위해 핵심 구성요소인 CNC 컨트롤러, 사용자 환경(HMI), 구동부(모터·드라이브), 엣지 컴퓨팅 플랫폼 등을 종합개발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자립화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5년 내 개발할 수 있도록 신속한 R&D가 추진된다.

테크브릿지 활용 상용화 기술개발사업은 기술보증기금의 기술거래 플랫폼(공공기관 공급기술 34만건, 중소기업 수요기술 8천건)을 활용해 소재부품·장비분야 중소기업의 기술이전 활성화 및 후속 상용화를 지원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수입대체 기술의 조기확보를 위해 기술이전, 후속 상용화 기술개발, 금융지원 등을 묶어 일괄 지원한다.

과기부 관계자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전략적 핵심품목에 신속한 투자가 이뤄져 핵심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