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수소 생산업체 '솔브레인' 방문… "부품·소재 분업체계 정립 예산반영"

여, 日규제 4번째 현장최고위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8-22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네 번째로 피해 현장을 찾아 일본을 향한 철저한 대응을 거듭 약속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충남 공주에서 일본 수출규제 3가지 품목 중 하나인 불화수소 생산 업체 '솔브레인'을 방문해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업계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앞서 당 지도부는 지난달 12일 화성시의 반도체 관련 회사 '동진쎄미캠'을 방문한 데 이어 같은 달 26일에는 인천 서구의 포토레지스트 관련 재료를 만드는 '경인양행'을, 지난 7일에는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를 찾아 업계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 대표는 이날 "부품·소재 의존도가 높아 우리 산업에 큰 타격이 오지 않을까 긴장을 했는데 차분히 대응을 잘해서 결정적인 위기는 아닌 정도가 됐다"며 "이번을 계기로 우리 산업이 부품·소재·장비 자립구조를 만들어나가고 상호분업체계를 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일본의 결정에 따라 우리가 동요하는 구조는 더 이상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R&D(연구개발), 연구인력, 탄력근로제, 환경에 대한 규제,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정부와 당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런 것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대폭 반영하는 내년 예산을 정부가 편성 중"이라고 밝혔다.

박광온(수원정) 최고위원은 기술독립을 위한 경제 생태계 구축을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우리가 일시적으로 이 상황을 벗어나고 미봉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 된다"면서 "이 기회에 대기업과 중소·중견 기업이 윈-윈하고 상생하는 경제 생태계를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그러기 위해선 반드시 전제돼야 할 것이 있다. 기술과 아이디어에 대한 지적재산권이 철저하게 보호돼야 한다"며 "이 것은 정부가 해야 될 일이고, 대기업들도 이 부분을 반드시 지켜야 된다"고 강조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