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피해주민 집단소송 본격화

김태양 기자

발행일 2019-08-22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 정상화 선언·보상방식에 반발
대책위, 30일까지 소송인단 모집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피해 지역인 서구 주민들이 인천시의 수돗물 정상화 선언과 보상 방식에 반발하며 소송인단 모집 등 집단소송 절차를 본격화하고 나섰다.

인천 서구 수돗물 정상화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집단 손해배상 청구를 위한 소송인단 모집을 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인천시가 진행하는 수돗물 피해 보상 신청 접수가 끝나는 오는 30일까지 소송인단을 모집하고 집단 손해배상 청구를 할 계획이다.

주민대책위는 생수 구입비, 정수기 필터 교체비, 의료비 등 영수증을 근거로 한 인천시의 보상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

주민들이 수돗물을 사용하지 못하면서 고통받은 만큼 정신적 피해 등을 포함한 금액을 일률적으로 배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민대책위는 인천시가 보편적 보상안으로 제시한 수도 사용요금 면제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입은 피해에 비하면 한참 모자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선자 주민대책위원장은 "현재 진행 중인 주민설문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1인당 보상 요구 금액을 정하고, 소송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대책위와 별도로 집단소송을 준비 중인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최근 집단소송위원회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청라총연합회 관계자는 "집단소송위원회가 구성되는 대로 소송인단을 모집할 계획"이라며 "지역 주민뿐 아니라 영업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함께 소송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가 보상 접수를 시작한 12일부터 19일까지 접수 현황을 집계한 결과 총 7천465건(신청액 13억3천394만원)이 접수됐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