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조국 딸 논문' 관련 학내 윤리위 열어

연합뉴스

입력 2019-08-22 10:05: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201001584400075221.jpg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들어서며 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국대는 22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 (28)씨가 외고 재학시절 인터십으로 참여한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과정의 적절성을 따져보는 학내 연구윤리위원회를 연다.

단국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경기도 용인시 죽전캠퍼스 대학원동에서 이 문제와 관련한 연구윤리위원회를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윤리위는 강내원 교무처장을 비롯한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 조씨를 제1저자로 논문에 등록해준 이 학교 의대 A모 교수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윤리위는 연구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사람에게 감사의 표시나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이를 통해 A 교수 문제를 윤리위에서 정식 안건으로 다룰 것인지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학교 관계자는 "오늘 윤리위에서 A 교수 문제가 정식 안건으로 결정될 경우 별도 조사위원회가 꾸려져 심층적인 정황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상의 조사 기일은 90일이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