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집 시공사 측 "언론플레이 갑질 처참, 잔금 처리 안 해"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23 11:34: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공사.jpg
윤상현 집 시공사 /SBS TV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배우 윤상현, 가수 메이비 부부 측의 주택이 부실공사 논란에 휘말리자 시공업체 측이 반박에 나섰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TV 예능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는 집 내부 문제로 고통을 호소하는 윤상현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집에 문제가 많다"면서 "벽에 금이 다 갔다"고 말했다. 

 

장마 이후 집안 곳곳에는 비가 새 보수작업이 진행됐고, 담당 업체는 시공 과정의 문제를 지적했다. 

 

방송이 끝나자 네티즌들은 시공업체 측의 책임을 물으며 비난했고, 급기야 시공업체 A사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A사는 "해당 주택은 건축주 윤상현 측이 직접 시공한 것이고, A사는 윤상현 측을 도와 주택 콘셉트 구상, 디자인, 설계, 하청업체 선정 및 계약, 업무 감독, 직접 시공하는 부분에 대한 인부 고용 및 공사 감독, 인테리어 시공 등 건축 전반을 총괄한 업체다"라며 "윤상현 측은 A사에 지난해 12월 21일까지 공사비로 6억원 가량을 지급했고, 지금까지 잔금 지급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상현씨 생활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는 뜻과 즉시 하자 보수를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지만, 윤상현씨는 자신이 고용한 업체를 통해 하자를 보수할 것이며 그 비용인 2억 4천만 원을 지급하라며 협의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A사는 "납득되지 않는 거액의 보수비용"이라며 "'동상이몽'이라는 방송으로 하자를 과장하고 A사를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취지의 프로그램이 제작돼 방송됐다. 아무리 저희가 힘 없는 업체이고 본인은 방송 권력을 가진 연예인이라 해도 이렇게 언론플레이를 하는 분이 우리나라 대표 배우이며 따뜻하고 화목한 가정의 좋은 남편이자 세 아이의 아빠로 대중들 앞에 설 수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동상이몽' 제작진에게는 "방송 권력을 가진 언론은 그 칼이 무고한 사람을 해치지 않도록 객관성과 공정성을 추상처럼 지켜야 한다"면서 "제작진은 A사에게 한번도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건축주 윤상현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여과 없이 방송으로 내보냈다. 언론의 역할을 망각한 행동이다"라고 비판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