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불법 방치폐기물 처리에 사활 걸고 행정대집행

김학석 기자

입력 2019-08-23 11:40: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301001683600079831.jpg
/화성시 제공

화성시가 불법 방치폐기물 처리에 사활을 걸었다.

화성시는 봉담읍 세곡리 산75번지 일대의 불법 방치폐기물 처리 행정대집행을 조속한 시일 내에 실시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여기에 쌓인 불법 폐기물은 약 8,600톤으로 추정되며 폐합성수지 등이 혼합된 것으로 그동안 주민 안전과 환경오염 문제로 수차례 지적이 제기됐음에도 불구하고 행위 당사자의 부도 및 행방불명을 이유로 오랫동안 방치되어 왔다.

이번 행정대집행에는 총 22억3천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17억7천만원은 국비와 도비로 지원받는다.10월중 입찰을 거쳐 연내 처리할 계획이다.

2019082301001683600079832.jpg
/화성시 제공

시는 지난 7월 비봉면 청요리 폐기물 처리 당시 추정량보다 물량이 감소해 발생한 잔액에 추가 예산을 편성해 연내 처리를 완료하고, 향후 비용 회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불법 방치폐기물로 인한 주민 불편 최소화 및 2차 환경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4월 송산면 삼존리 일대 불법 건설폐기물 약 24만 톤에 대한 폐기물 처리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수자원공사가 17만4천 톤, 한국건설공제조합이 4만6천 톤 등 현재까지 약 22만 톤을 처리하였으며, 8월 말까지 전량 처리할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심각한 악취, 분진 등 각종 위험요소가 있는 방치폐기물은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환경오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러한 심각성을 고려해 행정대집행을 우선 실시하고 비용은 징수절차에 의거, 끝까지 책임소재를 밝히겠다. 

아울러 민간 환경감시원 운영 등을 통해 사전예방 감시활동을 확대해 우리 시에서 폐기물 관련 불법행위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