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지소미아 종료로 경제 어려움 쉽게 걷히지 않을 수도"

국책·민간 연구기관장 간담회 개최

연합뉴스

입력 2019-08-23 15:28: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301001691200080351.jpg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출입기자단에게 경제 현안에 관해 설명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일본의 반응에 따라 경제적 측면에서 어려움과 불확실성이 쉽게 걷히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책·민간 연구기관장과 만나 "더 긴장감 있게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언제라도 수출규제가 이뤄질 수 있다는 불확실성의 상존이 더 큰 문제"라며 "앞으로의 상황 전개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수출규제는 세계무역을 효율적으로 이끌었던 '글로벌 공급망'(GVC)에 대해서도 시사점이 크다"며 참석자들을 상대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와 글로벌 공급망 전략에 대한 조언도 구했다.

하반기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 대응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기금운용계획 변경을 통해 1조6천억원 규모의 추가적 재정보강을 하고 소비·관광 등 내수 활성화 대책 등 당면 어려움 극복을 위한 타개책 마련에 고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대내외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 역시 재차 지적했다.

그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 홍콩사태 등 여러 리스크 요인이 중첩되고 있다"며 "투자와 수출 부진 길어지면서 민간 부문 활력이 떨어지는 것이 가장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또 "내년 글로벌 경기 반등이 이뤄질까 우려하는 일각의 의견도 있다"며 "정확한 진단이 있어야 올바른 처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지난 3월과 6월에도 연구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경제 현안에 대한 조언을 구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등 국책 연구기관장과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 등 민간연구기관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