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일본에 역전패 당하며 아시아선수권 결승 진출 실패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24 15:57: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400020088918.jpeg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대3으로 역전패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이 일본에 역전패를 당하며 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 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준결승서 일본을 세트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으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열리는 중국과 태국과의 경기 패자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은 세계적인 공격수 김연경을 앞세웠으나 뒷심 부족을 노출해 쓴잔을 들이켰다. 1세트를 이긴 뒤 내리 3세트를 헌납했다. 마지막 4세트에는 세 차례 듀스 접전 끝에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주포 김연경을 비롯해 김수지, 염혜선, 이재영, 김희진, 양효진. 오지영(리베로)이 선발 출전했다.

일본은 나나미 세키, 유키 니시카와, 니치카 야마다, 시온 히라야마, 하루나 소가, 마유 이시카와, 미나미 니시무라(리베로)로 맞섰다.

일본은 1세트 초반부터 한국을 압박했다. 1세트 초반 일본에 끌려가던 한국은 4-6서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동점에 성공했다. 2점차 이내 접전이 이어졌다.

세트 중반으로 접어 들며 공격 범실이 겹쳐 점수 차가 11-16까지 벌어졌지만, 김연경의 연속 득점과 김수지의 블로킹에 이어 이재영까지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17-17 균형을 맞췄다.

23-21에서 김연경이 다이렉트 킬로 승기를 가져왔다. 24-22에서는 수차례 랠리 끝에 김연경이 직접 세트포인트를 따냈다.

1세트를 잡은 한국은 2세트 중반까지 12-10으로 앞서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일본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철벽 같은 디그가 살아난 일본은 한국의 스파이크를 계속 걷어 올렸다.

한국은 16-22에서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해 한번에 4점을 따라 붙었다. 김연경의 호쾌한 스파이크로 23-24까지 추격했지만 일본의 마지막 공격이 터치아웃으로 인정되며 2세트를 내줬다.

3세트에는 중반까지 앞서다가 따라 잡혔다. 16-13에서 동점을 허용했다. 일본이 앞서가면 한국이 따라가는 흐름이 계속됐다. 23-24서 김연경의 득점으로 듀스가 됐다

세트 막판 뒷심 싸움에서 앞선 쪽은 일본이었다. 일본은 내리 2점을 올리며 3세트를 잡았다. 24-25에서 김희진의 공격 범실로 세트포인트를 내줬다.

한국은 4세트에도 일본의 맹추격에 시달렸다. 21-18로 앞선 한국은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이어가는 듯 보였다지만, 21-19에서 일본의 공격이 코트 안에 꽂히며 21-21 동점을 허용했다.

21-22에서는 김연경이 리시브 실수를 저질렀다. 23-24에서 일본의 서브 범실로 듀스가 됐고, 일본의 공격을 연달아 허용하며 4세트까지 내줬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