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류현진, 뉴욕양키스전 3피홈런 4⅓이닝 7실점… 방어율 2.00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8-24 12:57: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401001707100081291.jpg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이 24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양키스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 강타선에 무너지며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9개를 맞고 7점을 줬다.

솔로포 2개, 만루홈런 1개 등 홈런 3개와 2루타 3개 등 장타 6방을 허용했을 정도로 류현진은 고전했다.

류현진은 1-6으로 뒤진 5회 초 1사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콜라렉이 후속 타자에게 2루타를 맞은 바람에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으로 늘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방어율·ERA)은 1.64에서 2.00으로 치솟았다.

아메리칸리그 승률 1위 양키스와 내셔널리그 승률 1위 다저스의 경기는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WS)'로 주목을 받았다.

류현진은 양키스와의 경기를 잘 넘기면 사이영상 수상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었지만, 양키스 타선의 장타를 견디지 못하고 방어율이 급상승하며 사이영상 전망 역시 흐려졌다.

류현진은 2회 무사 2, 3루 실점 위기를 좌익수 뜬공, 3구 삼진, 루킹 삼진으로 막고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0-0이던 3회 1사에서 애런 저지에게, 2사에서 개리 산체스에게 각각 솔로홈런을 허용하고 2실점했다.

다저스 타선이 1점을 만회했으나 류현진은 5회 결정타를 맞고 주저앉았다. 1사 만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초구를 통타당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만루포를 내주고 무너졌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