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분데스리가 데뷔골…프라이부르크 개막 2연승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8-25 01:02: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501001718200081981.jpg
권창훈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득점포. 사진은 지난 3월 22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볼리비아의 평가전에서 권창훈이 슛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데뷔무대에서 골을 기록했다.

권창훈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파더보른의 벤틀러 아레나에서 킥오프된 2019-2020 분데스리가 2라운드 파더보른과의 원정경기에서 팀이 2-1로 앞선 후반 40분 브랜던 보렐로와 교체 투입됐다.

권창훈은 교체 5분 뒤인 후반 45분 루카스 횔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연결한 패스를 골문 정면에서 왼발로 차넣어 쐐기골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는 올 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 유니폼을 입은 권창훈의 분데스리가 데뷔전이었다.

프라이부르크는 3-1로 이겨 개막 이후 2연승을 달렸다.

전반 3분 만에 파더보른 슈트렐리 맘바에게 선제골을 내준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21분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기안-루카 발트슈미트가 차분하게 차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전반 40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 온 공을 잡은 닐스 페테르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골키퍼까지 제치고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열어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파더보른의 파상공세에 시달리던 프라이부르크는 권창훈을 투입했고, 권창훈은 분데스리가 그라운드를 밟은 지 5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