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사흘만에 '韓 독도방어훈련'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08-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독도지키는 특전요원
25일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군 특전요원들이 독도에서 사주경계를 하고 있다. /해군 제공

오늘까지 '동해영토수호' 전격시행
이지스함·특전사 첫 투입 규모 확대
정부 "명백한 우리 땅" 日 항의 일축

군이 25일 오전부터 올해 독도방어훈련에 전격 돌입했다.

해군은 이날 "오늘부터 내일까지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실시한다"며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훈련 의미와 규모를 고려해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해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훈련은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지 사흘 만으로, 당초 군은 지난 6월 실시하려던 독도방어훈련을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왔다.

올해 훈련 규모는 예년보다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 투입된 해군과 해경 함정은 모두 10여 척, 육·해·공 항공기는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를 포함해 10대다.

특히 사상 처음으로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을 포함해 해군 제7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가 참가했다.

정부의 이번 훈련은 불필요한 외교적 논란을 최소화하면서도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부정하는 일본에 대해 영토수호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일본 정부가 이날 한국 해군의 독도 방어 훈련 중지를 요구했으나 한국 정부는 "독도는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이를 일축했다.

외교부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측은 이날 도쿄와 서울의 외교경로를 통해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며 한국 해군의 이번 훈련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

일본 정부는 또 "극히 유감"이라며 "훈련 중지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에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면서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