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대형 방사포 성공"… 한미훈련 끝나도 또 도발

발사체 발사에 靑 우려·중단 촉구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08-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한, '신형 초대형 방사포' 발사<YONHAP NO-0726>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방사포 발사 모습으로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쏜 발사체와 관련,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25일 밝혔다.

올해 들어 9차례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던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라고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문의 노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해내는 전례 없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이 "우리의 힘을 우리가 요구하는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굴함없는 공격전을 벌려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단호히 제압 분쇄할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힘있게 다그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4일 오전 6시 45분께, 오전 7시2분께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여㎞,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이에 청와대는 북한에 대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 직후인 오전 8시 30분부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열고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따른 한반도의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

NSC 상임위는 회의 결과 북한이 최근 비난해 온 한미연합지휘소 훈련이 종료됐음에도 단거리 발사체를 계속 발사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와 함께 "북한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상임위는 또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을 정밀하게 분석하기로 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