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교동·삼산면 부당한 택배요금… 대형업체, 도서지역 할증 없애기로

김종호·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08-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70801000501500024231.jpg
사진은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대교. /연합뉴스


연륙교 개통후에도 추가운임 논란
경인일보 보도후 롯데·한진 조치

강화도 교동·삼산면 지역에 연륙교가 개통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대형 택배 회사들이 섬 지역에서나 받는 도서 지역 할증 요금을 받고 있다는 지적(8월 7일자 1면 보도)과 관련, 택배 회사들이 이들 지역에 일반 요금을 적용하기로 했다.

경인일보 보도 이후 국내 대형 택배업체 2곳은 연륙교가 놓인 교동이나 삼산에는 도서 지역 할증 요금을 부과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강화군에 전달했다.

롯데택배 측은 이 같은 방침을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키로 했으며, 한진택배도 도서 지역 할증 요금을 즉시 없앴다고 밝혔다.

이들 택배사는 교동면과 삼산면 지역에 2014년 교동대교, 2017년 석모대교가 각각 개통되고도 줄곧 도서지역 할증 요금을 부과해 왔다.

강화군은 택배업체들의 부당한 도서 지역 할증 요금 부과에 대해 지난해 7월 택배위원회에 시정 조치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어 지난해 9월 한국통합물류협회에서 교동면, 삼산면을 도서 지역에서 제외해 추가 운임을 부과하지 않겠다는 조치도 받아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대형 택배 업체들은 도서 할증을 적용해 왔다. 이들 지역 주민들은 보통 4천~5천원의 택배비를 더 냈으며 최대 7배까지 높은 요금을 물고 있었다.

이러다 보니 물품이 많은 경우 강화 읍내에 있는 지인의 집에서 택배를 대신 받는 사례도 있었다.

참다 못한 강화 교동·삼산면 주민들은 지난 7월 29일 이 같은 내용을 시정해 달라며 공정거래위원회와 국토교통부에 건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한연희 더불어민주당 강화발전특별위원장은 "강화군 지역은 가뜩이나 택배 지연이 많은데 그간 부당하게 도서 할증 요금을 내왔다"며 "국가 균형발전의 측면에서도 섬 지역 정주 여건을 높이기 위해 이러한 불리한 정책은 개선할 수 있도록 물류 정책을 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택배 운임비에 대한 약속 이행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호·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김종호·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