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10여일만에 '또 폭력' 화염병·최루탄 재등장… 시민 부상

연합뉴스

발행일 2019-08-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국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또다시 폭력 양상을 보여 10여일 만에 평화 시위가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공공기물이 파손되고 일부 시민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주말인 24일 쿤통 지역에서 열린 집회에는 시민 수천 명이 참가했다.

시위대는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그 너머로 화염병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며 맞대응했다.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다쳐 얼굴에 붕대를 감은 시민 1명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갔고, 경찰에 검거된 시민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