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미, 전매특허 성대모사 퍼레이드 "업데이트를 해야 할 것 같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26 15:38: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5.jpg
전영미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전영미가 놀라운 성대모사 실력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개그맨이자 가수인 전영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영미는 전매특허라고 할 수 있는 독특한 성대모사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 청취자는 전영미에게 "부탁이 있다. 혹시 성대모사를 한 번 모두 이어서 해줄 수 있느냐"고 부탁했다.

전영미는 청취자의 요청에 따라 이영애, 전원주, 선우용녀, 이설주 등의 성대모사를 물 흐르듯 연이어 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전영미는 "성대모사를 할 때 영화 대사로 많이 외웠는데, 이제 업데이트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MC김태균이 "성대를 200% 사용하시는 것 같다. 어떻게 관리하시느냐"고 묻자 전영미는 "사실 요즘 관리를 못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전영미는 "조카와 놀아주다 보니 목 관리를 못 했다. 성대를 너무 많이 써서"라며 병원에 갔다 왔다고 밝혔다.

앞서 전영미는 1996년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이후 '이봉원, 박미션의 와와쇼', '끝장대결2'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그는 최근 트로트 가수로 깜짝 데뷔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