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청문회' 일정 합의 진통…"법사위서 결정"

與 "30일 하루 청문회", 한국·바른미래 "9월 초 청문회"
정개특위 전체회의 선거법 표결 문제 놓고 여야 대립도

연합뉴스

입력 2019-08-26 13:04: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601001829400087351.jpg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26일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조 후보자 청문 일정 등 국회 현안을 논의했으나 절충점 마련에 진통을 겪었다.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30일에 상임위에서 청문회를 하고 9월 2일까지 청문절차 종료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얘기했다"며 "야당 쪽은 다른 입장을 얘기해 절충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해 "최종적인 것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이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맡은 법사위의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후 3시에 모여 일정 논의를 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그동안 '30일 전 하루' 개최를, 한국당은 '9월 초 사흘' 개최를 각각 주장하고 맞서왔다.

바른미래당은 '9월 초 이틀' 청문회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이 원내대표는 9월 초 이틀 청문회 개최에 대해선 "시점도, 시한도 안맞다"며 선을 그었다.

특히 민주당은 청문회 개최의 법정 시한을 지키기 위해 이날을 협상 마지노선으로 삼고, 이날까지 일정 합의가 안 되면 27일 '국민 청문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국민청문회를 향한 비판의 시선이 있는 데다 야당도 대여 공세의 판이 깔리는 인사청문회를 포기할 수 없어 '8월 말 이틀', '9월 초 하루' 개최 등 절충점이 마련될 것이란 관측도 나왔으나 일단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는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

여야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제1소위원회가 이날 오전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4건을 한국당의 반발 속에 전체회의로 넘기기로 결정한 문제를 놓고도 대립했다.이 원내대표는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표결 여부에 대해 "상황을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개특위 제1소위의 결정과 관련해 "긴급안건 조정위원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표결을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한국당도 정치협의체를 구성해 최대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 처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