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값 반토막… 포스코에너지 계약업체 '이중고'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19-08-2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발전량 인증서… 수익 큰 비중 차지
거래가 작년 9만7천원→5만9천원
협상지연 이은 경영악재 '큰 타격'

포스코에너지의 터무니없는 재계약 금액 요구로 연료전지 발전소 경영 위기를 맞은 경기그린에너지 등 관련 업체(7월 9일자 4면 보도)들이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격 하락이란 악재까지 맞닥뜨리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늦어진 재계약 기간만큼 발전소가 하나둘씩 가동을 멈추고 있는데 수익 구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REC 가격까지 반 토막 났기 때문이다.

26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REC 현물시장의 평균 거래가격은 5만9천55원으로 지난 2017년 8월 평균인 12만6천976원보다 절반 이상(54%) 떨어졌다.

지난해 8월만 해도 평균 9만7천원 수준에 거래됐던 것과 비교하면 지난 1년 새 하락 폭은 더 컸다.

REC는 연료전지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자가 대형 발전사와의 인증서 거래를 통해 수익을 얻으려고 사업자 스스로 생산한 발전량만큼 정부로부터 발급받는 인증서를 말한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500MW 규모 이상 대형 발전사의 전체 발전량 6%(올해 기준)를 신재생에너지 자체 발전 또는 REC 구매로 채우도록 하고 있다.

이에 REC 판매가 전체 수익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연료전지 발전소 운영 업체 입장에서는 REC 가격 하락이 큰 타격일 수밖에 없다.

문제는 포스코에너지와 연료전지 발전설비 유지보수 계약을 맺고 발전소를 운영 중인 업체들은 이미 재계약 협상 지연이 불러온 경영 위기까지 겹친 상태라는 점이다.

특히 화성지역에서 전국 최대 규모 연료전지 발전소를 운영 중인 경기그린에너지는 지난해 11월 이후 아직 재계약 협상이 안 돼 발전설비 이용률이 7.4%(지난 7월)까지 떨어진 상태다.

떨어진 이용률(가동률)만큼 줄어든 전력 생산량 때문에 올해 수익 저하가 뻔한 데, 전체 매출의 70%(2018년 재무제표 기준)를 차지하는 REC 판매 거래가격까지 절반 이하로 하락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그린에너지 이외에 대부분 연료전지 발전소들도 REC 판매가 수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며 "한국전력공사의 발전 5사는 적자 보전을 받아 별 영향이 없겠지만 나머지 포스코에너지와 계약을 맺은 업체들에는 겹악재로 작용 돼 수익 악화 우려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