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추석 명절 맞아 안산사랑상품권 다온 10% 특별 할인

김대현 기자

입력 2019-08-27 14:5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소상공인 보호와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9월 한 달 동안 안산사랑상품권 다온을 10% 특별할인해 판매한다.

지난 4월 발행한 다온 상품권은 일반발행 80억원 중 76억원이 판매돼 불과 5개월 만에 95%가 판매됐다. 상품권 판매대행점인 관내 31개 농협 중 일부 지점은 지류식 상품권 매진으로 인근 다른 지점의 상품권을 가져다 파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시는 골목경제를 살리기 위해 발행한 사랑상품권을 더욱 활성화하고 이용자들의 사용 불편을 해소하고자 지류식 가맹점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현재까지 1만3천800개소(카드식 3만7천700개소)를 확보해 최단기간 전국에서 가장 많은 가맹점을 확보했다.

가맹점 등록현황은 안산시 홈페이지 안산사랑상품권 다온 사이트를 통해 14개 분야별로 쉽고 자세하게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윤화섭 시장은 "다온 상품권 사용이 안산사랑 실천의 첫 걸음"이라며 "이번 추석맞이 특별할인을 통해 골목경제살리기에 노력함으로써 다온이 주민생활 속 친근한 정책으로 안착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